경제뉴스

일제 강제노동 피해자, 일본기업 상대 손배소 또 승소 확정

일제강점기 강제노동 피해자들이 낸 손해배상 청구 ‘2차 소송’에서 대법원이 다시 한번 피해자들의 손을 들어줬다. 대법원 3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28일 오전 11시 제2호 법정에서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고(故) 홍순의씨 등 14명과 유족 등이 미쓰비시 중공업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상고를 기각한다고 밝혔다. 대법원은 “2018년 전원합의체 판결을 통해 강제동원 피해자의 일본 기업에 대한 위자료청구권은 청구권협정의 적용대상에 포함되지 …

일제 강제노동 피해자, 일본기업 상대 손배소 또 승소 확정 더 보기 »

“저 검사입니다” 서민들 여럿 울린 그 사기꾼…조직 꾸려 29억 보이스피싱

중국 현지에 거점을 두고 활동한 보이스피싱 조직원 20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경찰이 파악한 피해액만 약 29억에 이른다. 27일 서울동부지검 보이스피싱 범죄 정부합동수사단(단장 김수민)은 수사기관을 사칭해 국내 피해자 58명으로부터 29억원을 편취한 보이스피싱 조직 27명을 입건했고 이 중 20명을 기소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조직원 7명은 추적 중으로 총책을 포함한 4명은 중국에, 3명은 국내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2017년 7월부터 …

“저 검사입니다” 서민들 여럿 울린 그 사기꾼…조직 꾸려 29억 보이스피싱 더 보기 »

SK어스온, 국내 해역서 CO₂저장소 발굴 국책과제 참여

SK어스온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전담하는 ‘한반도 권역별 종합 2D·3D 물리탐사 및 전산재처리를 통한 상용화급 대규모 CO₂저장소 확보'(이하 한반도 CO₂저장소 확보) 국책과제 컨소시엄에 참여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국책과제는 한반도 주변 동해·서해·남해 해역을 탐사해 지역별 CO₂저장 가능량을 평가하는 프로젝트다. 과거 해당 지역 유전탐사 시 확보한 자료를 개선하고, 자료가 부족했던 해역은 추가 탐사를 통해 CO₂저장소 유망 지역을 발굴한다. …

SK어스온, 국내 해역서 CO₂저장소 발굴 국책과제 참여 더 보기 »

도요타 자회사 다이하쓰, ‘안전 스캔들’ 피해 협력사 423곳 보상

일본 도요타자동차의 경차 제조 전문 자회사인 다이하쓰 공업이 자사 제품 ‘안전 스캔들’에 따른 조업 중단으로 피해를 본 협력사들에 대한 보상에 나섰다. 26일 블룸버그·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다이하쓰 측은 전날 공장 가동 중단과 관련, 직접적인 거래관계인 일본 내 협력사 423곳에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다이하쓰 측은 과거 거래액에 기반해 보상할 계획이며, 가동 중단이 공급망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

도요타 자회사 다이하쓰, ‘안전 스캔들’ 피해 협력사 423곳 보상 더 보기 »

“내년도 어렵다”…중국 경제 계속 옭아맬 주요 요인 ‘4가지’

중국 경제는 현재 발목을 잡고 있는 주요 요인들이 크게 개선될 조짐이 없어 내년에도 계속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경제조사기관인 콘퍼런스보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경제는 엄격한 팬데믹 봉쇄에서 아직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으며 주요 요인들도 뚜렷한 개선 조짐이 없다고 미국 경제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중국 경제는 수요 급증에 힘입어 …

“내년도 어렵다”…중국 경제 계속 옭아맬 주요 요인 ‘4가지’ 더 보기 »

셀트리온, 유플라이마-휴미라 상호교환성 확보 완료…“시장 침투력 가속화”

셀트리온은 26일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유플라이마(성분명 아달리무맙, CT-P17)’와 오리지널 의약품 휴미라 간 상호교환성(interchangeability) 확보를 위한 글로벌 임상 3상 결과를 공시했다. 이번 글로벌 3상은 중등도 내지 중증 판상형 건선 환자 367명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유플라이마와 휴미라 간 다회교차 투약군과 휴미라 유지 투약군 간의 약동학, 유효성, 안전성 등을 비교 검증했다. 그 결과 상호교환성 허가를 위한 1차 약동학 평가 변수가 사전에 …

셀트리온, 유플라이마-휴미라 상호교환성 확보 완료…“시장 침투력 가속화” 더 보기 »

Scroll to Top